너를 봤어

너를 봤어 너를 봤어
김려령(Kim Ryeo-ryeong) | 창비(창작과비평사) | 20130624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김려령 작가의 새로운 소설인 너를 봤어. 표지도 참 은은하고 디자인도 은은하다. 그래서 인지 마음이 더욱 든다고 생각이 든다.


 


이 작품은 사랑,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소재로한 이야기다. 완득이와 우아한 거짓말로 청소년 작품으로 인정하고 있고 인식해서 다소 색다를수 있으나, 하지만 내 생각엔 역시 김려령 작가만의 식의 매력의 아름다운 소설은 잊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책을 몇장을 넘기니... 브르헤스의 은혜의 시에서 의 그 누군가, 이 사랑스러운 세상을 보고 있다. 라는 말을 보면서 얼마나 삶은 얼마나 아름답고, 누군가가 나름 좋아하거나 누군가가 나를 지켜 보고 있구나를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번 소설은 그렇게 어렵거나 역시 어렵지 않다. 역시 읽기 쉽고 영화화, 연극화, 청소년 드라마 혹은 시나리오 해도 좋고 청소년이 보는데 힘들지 않는 작품이다. 단지, 주제, 작품의 소재가 청소년이 아닌 사랑을 해서 일지도 모른다. 즉, 약간 수치심과 조금 부끄러운 장면이있긴 하지만.... 너무 심한정도는 아니다. 이정도 말하고 더 심한 문학은 얼마나 많은데 그것을 비판하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하지만... 사랑은 꼭 어른만 해야 한다는 법인가? 사랑은 아이이고 청소년이고 노인이고 꼭 젊은 사람만 하는것은 아니지 않는가? 그렇기에 사랑이라고 해서 꼭 그런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약간 청소년에겐 수위가 높아서 만약에 각색하면 15세나 19금 왔다 갔다 할런지...


 


 


책은 사건중심 일화체, 또, 단순한 우리 일상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또, 리얼리즘과 김려령작가만의 독특하고 아우라가 돋보인다는 것이다. 이것이 김려령작가만의 매력과 재미 일지도 모른다.


 


편집국, 작가,소설가.문예창작과등 을 보면 어쩌면 나의 주관적 추측은 사실과 현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은 점도 있으면서, 김려령 작가의 소설을 쓴 계기와 환경 그리고 그 동안 걸어오고 작품을 만들게 된 그 방법을 그것을 마치 소설속에서 녹아내린것 같다.


 













사람 사는 집 누구 하나 죽었다고 호들갑 떨 필요는 없짐나, 어머니는 이곳처럼 기운 나쁜집도 없다고 했다.
페이지 : 너를 봤어(p.168)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