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스위치 스위치
칩 히스(Chip Heath), 댄 히스(Dan Heath), 안진환 | 웅진지식하우스 | 20100409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스위치, 이 책의 경우 단순한 자기계발이 아닌 다소 유용한 자기계발서라고 나는 생각을 한다. 왜냐하면, 이 책의 경우는 누가봐도 상관이 없어서 그렇게 부담감을 갖고 책을 읽을 필요가 없는 책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책이다.


 


처음에 프롤로그가 다소 쌩뚱맞거나 다소 어이 없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프롤로그의 타이틀의 경우 성공적 변화들의 공통점이라해서 내용은 정작은 성공보단 팝콘이야기를 하니 참, 이게 뭐야. 이게 무슨말인가? 라고 하면서 답답함을 감출 수 없기에.... 이 책에 대해서 비난과 실망감과 기대치를 못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을 단순하게 나무를 봐선 안된다. 그 숲같은 존재 같이 크게 봐야 한다.


 


프롤로그를 비교한다고 가정을 하면, 프롤로그에서 조차 이 책은 성공적인 변화, 사람의 마음 그리고 변화 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지 조언책을 주는 책이라고 볼 수 있다.


 













당신이 지금쯤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것같다. "사람들은 변화에 저항한다."
다른 독자나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글쎄... 변화에 있어서 반가워 하는 편은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변화가 오지말라고 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나의 경우는 변화를 하면 두려움이 느낀다는 것이다. 이 의미는, 스마트폰을 봐서도 그렇다. 지금 나는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고 그런데 초반에 스마트폰이 나올때 굉장히 부담감이 가지고 있었다.  과연 이것을 사용하면 과연 세상에 편리 할까? 아니 피쳐폰으론 살 수 없나? 스마트폰이 나에게 득일까? 독일까? 등을 생각을 한 적이 있다.
페이지 : 스위치(p.18)


 


나의 경우는 괜찮은데.... 프롤로그가 이 책의 경우 약 30여쪽을 가지고 있기에 다소 프롤로그 조차 이렇게 많이 있다는 것이 다소 불평이나 안좋게 보일 수 있는 정도다.  프롤로그의 경우  없는 경우도 있고 많아도 대체로(꼭 은 아니다.) 10쪽 정도 수준인데.... 이 책의 경우는 30여쪽이 있어서  본 내용을 기대하는 독자에겐 다소 프롤로그가 길어서 답답함을 감출 수 없을 수도 있다.


 













존스는 아이들을 '학자'라고  불러주었고 아이들끼리도 그러한 호칭을 사용하게 했다.교실 안에서의 학습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였다. 교실에 손님이 오면 그녀는 자기 반 학생들이 모두 학자라고 소개한 다음 아이들에게 '학자'가 무슨 뜻인지 손님에게 알려주라고 요청했다. 그러면 아이들은 신나게 소리쳤다. "학자는 배우기 위해 살고 배우는 데 익숙한 사람이랍니다."그녀는 또한 어린 '학자'들에게 집에 가서 그날 배운 것을 가족에게도 알려주라고 독려했다.
나는 이 부분을 보면서 상당히 놀랍고 매력적이다고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우리 사회의 경우는 능동적인 교육도 아니다. 주입식교육, 수동적인 교육 학문 보단 그저 입시, 스펙을 중심으로 하는 수업이라서이다.  어릴땐 국제중이다. 명문 사립 중학교다 하고, 중학교 졸업쯤은 내가 원하는 고등학교나 인생 및 장래희망 달려서가 아닌 단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성균관대, 한양대, 서강대 등을 하고 거기서 멈추지 않고 거기서 학문의 진리가 아닌 또 스펙을 위한 공부를 하니 과연 이렇게 하면 공부가 맞는가 의문이 스러웠다. 이 책의 경우 어린시절부터 학자라고 부르고 학습문화를 조성해서 서로 서로 알고 싶어하고 스스로가 뿌뜻하다는 것을 느끼는 것을 보면 우리 사회와 다른 점이 눈에 돋보였다. 이부분이 참 매력적이었다. 나또한 후자가 아닌 전자인,  입시교육이라는 것 때문에 내가 도저히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고 그저 그 앞의 길만 보니....
페이지 : 스위치(p.114~p.115)


 


 













핵심은 언제나 사람들의 행동방식을 바꾸는 것이다. 그리고 변화에 성공을 거둔 대부분의 사례에서, 사람들의 감정에 영향을 미칠 째 행동방식이 변화했다. 분석과 양적인 측정을 대단히 중요시하는 기업에서도 그러한 현상이 나타났으면, 스스로를 경영 이론에 정통하다고 여기는 사람들의 경우에도 그러했다. 변화의 성공도가 높은 경우에, 사람들은 다른 이들이 문제나 해결책을 바라볼 때 생각이 아니라 감정에 영향을 미치는 방법이 무엇일지 모색하도록 만들었다.
페이지 : 스위치(p.155)


 














하워드는 신속하게 움직였다. 먼저 아이들에게 새로운 정체성을 심어주기로 했다. 그녀는 모든 학생이 대학 진학의 꿈을 꿀 수 있어야 한다고 믿었다. 그래서 학생들을  '대학 진학 그룹'과 '직업교육 그룹'으로 나누던 기존의 교내 시스쳄을 폐지했다. 모든 아이들이 대학 진학을 꿈꾼다는 정체성을 가지게끔 말이다.


그녀는 평가 및 개별 지도 프로그램도 강화했다. 학생들에게 4년 내내 '점담 멘토'가 되어줄 교사를 짝지어주었다. 무엇보다도 가장 큰 변화는 성적 시스템을 바꾼 것이었다. 하워드가 도입한 새로운 성적 체계에서는 점수가 A,B,C,NY뿐이었다. NY는 '아직은 부족함'이라는 뜻이었다.


 

페이지 : 스위치(p.249~p.250)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